Contents

홈 다음 다음 도두동 다음 우리동 소개 다음 설촌유래

설촌유래

약 380여년전에 도두지방에 이씨와 사수 지방에 문씨, 이호 지방에 김씨가 이주되어 도두사수목포라 칭하였으며, 점차 공동부락으로 집단되어 동부, 중부, 서동, 사수동, 다호동, 자포동, 오도롱 등 7개동으로 형성되어 향장과 경민장이 행정을 관할하였음.

1931년에 도두리가 1,2로 분리되고 1946년 8월에 1,2로 개편되어 오던 중 1943년 3월에 도두2리 약 150세대가 군용 비행장 신설로 이주되었고 0.2㎢의 옥토의 상실로 많은 영세민이 발생하였음. 1948년 4월에 발생한 4ㆍ3사건으로 인하여 약 200여채의 가옥의 "공비"로 인하여 약 600명의 이재민의 발생하였으나 정부의 지원으로 이재민 복구에 전력을 다하였음.

그 후 1955년 9월 1일 시제실시에 따라 동년 11월 30일자로 제주시 동명칭 및 관할구역 확장조례로서 도두 1,2동으로 개편되었고, 1966년 1월 1일자로 1,2동을 단일 행정구역으로 개편되었음.

현재 2개 법정동, 5개 자연마을, 7개통 27개반에 이르고 있다.

도두1동과 효동마을

지금부터 370여년전 광산이씨의 조상이 설촌하였다는데 이 마을의 포구주변에서 솟아나오는 "오래물", "지름물", "막은물" 등의 자연조건과 도두봉이 바다바람을 막아주어 번창하였으며, 지금부터 340여년전 현재 도두1동에 가장 많이 사는 김해 김씨의 조상 김명덕이 제주시에서 옮겨와 뿌리를 내렸고, 그 후 부씨가 정착하여 이 마을에서 6~7대를 살았으나 현재는 그 자손들이 모두 떠났으며, 안씨도 정착하여 6~7대를 살아오고 있음.

신사수 마을

지금부터 370여년전 광산이씨의 조상이 현재 신사수동 남쪽 '안위영'에 정착, 홀캐의 말물(斗水)을 먹으면 살다가 차츰 1동쪽의 '망한이왓'으로 옮겨 융성했으나 그 후 가세가 기울며 타지역으로 옮겨 갔으며, 황씨, 강씨, 광산 김씨 등이 살았다 전해지며, 풍천 임씨도 연동에서 이곳 포구에 처가살이와 뿌리를 내리고살았는데 일제시 비행장 시설을 하면서 몰래물(구사수)사람들이 이주해와 전성기에는 93세대까지 불어났으나 4ㆍ3사건등으로 다시 쇠해져 현재는 27가구 88명이 살고 있는 작은 마을임.

신성 마을

신성마을은 원래 농지였던 곳이었는데 제주 국제공항의 확장 사업에 따라 도두동 용담동 경제지역에 있었던 구사수(속칭 몰래물)마을이 철거되면서 집단 이주한 주민이 주축이 되어 1979년에 형성된 마을임.

다호 마을

지금부터 430여년전 문취응이 이곳에 이주하여와 현재 11대째 살고 있으며 '다호' 마을은 인심이 좋아 살기 좋은 부락이라는 뜻에서 '다위'라 불리워졌으나 화재를 자주 만나자 현재 마을 이름은 '다호'로 바뀌었다. 다호로 고친후 최전성기에는 150호 까지 번창한 적도 있었으며, 한 때는 6대째 살던 밀양 박씨와 문씨 사이에 대립이 있었으나 이제 박씨들은 거의 마을을 떠나 지금은 모두 이주를 하였고, 수군만호를 지냈던 김만호가 이곳에 정착하여 목장을 한 적이 잇으며 그 후손이 6대, 6호쯤 살고 있다.

  • 콘텐츠 관리부서:도두동
  • 담당자:오선경
    전화064-728-4953
현재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