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s

제주동자석이 지니고 있는 의미와 가치및 특징에 대한 자료입니다.

제주 문화속의 동자석

문화유물로서 가치

  • 홈
  • 제주 문화속의 동자석
  • 문화유물로서 가치
  • 인쇄
산(묘)과 관련된 민속

선묘의 벌초는 8월 절기가 들면 시작되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는데, 이때의 8월 절기란 백로(白露)를 두고 하는 말이다. 아무튼 8월 1일을 전후해서 자손들이 선묘를 찾고 벌초를 다니는데 이러한 벌초 행위를 소분이라고 한다. 우리 조상들은 소분을 게을리 하지 않았다. 그러기에 옛날 우리 조상들은 자식을 낳아서도 섬 밖에는 좀처럼 내보내지 않으려 했고, 반드시 후대를 이어 선묘의 기일제사, 벌초를 잊지 않도록 당부하기도 하였다. 벌초할 시기가 지나도 벌초 안 한 산소가 있다면 그 산은 후손이 다 끊어졌다고 해서 골총이라고 하고, 이러한 골총은 산터가 좋지 못해서 후손이 끊어진 것으로 믿고 있다. 또한 속담에 “추석전이 벌초 안호민 너울 썽 온다”는 말이 있으니, 이는 선묘에 벌초를 안하면 그 조상은 잡초를 둘러 쓴 채 명일 보러 온다는 뜻으로 풀이되고 있다.
시제(時祭)는 5대(五代)손에서 지제된 이후 조상에 대한 묘제를 말한다. 이러한 시제는 보통 춘추단절이라 해서 봄 2월과 3월, 그리고 10월에 지내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리고 시제 일자는 그 선조의 생일을 기해서 지내는 수가 있고 그 밖에 종친(宗親)들끼리 의논해서 적당한 제일을 정하기도 한다. 이러한 시제를 지냄에 있어 보통 도민들의 생각은 이러한 듯하다. “先靈의 忌日祭祀는 지제했지만 자손의 도리로서 조상에 대하여 그냥 펀찍 홀 수가 엇이니 그 날에 적갈 혼 점, 지주 혼 잔이라도 갈라먹게 호자.”라고 해서 지내게 되는 제사가 곧 이 시제로서 보통 ‘묘제’라고 하고, ‘묘제 먹으레 간다’라고 말한다.

천리를 하게 되면 석물은 비석, 상석, 동자석 등 어느 것을 제외하지 않고 그 자리에 묻어 버리는 것이 원칙이었다. 천리는 유해만 모셔오는 것이 원칙이다. 천리를 하려면 우선 토신제를 지낸 다음에 파경을 하게 된다. 그리고 나서 유해를 선별하게 되는 것이다. 선별이 끝나고 나면 그 자리에 버드나무 가지를 꽂아 준다. 그리고 방사(放邪)한다고 하여 계란으로 처리한 다음, 비석이나 상석, 동자석 등을 눕히고 흙으로 덮어준다. 그런 다음 그 자리에서 100보 내지 200보 정도 물러난 자리에서 제를 지내게 된다. 그때는 자리를 어느 곳으로 옮기게 되었으므로 이 자리에 어떠한 미련도 두지 말라는 축을 고하고, 제물을 차려서 제를 지내게 된다. 그러나 요즘은 석물들을 가져오는 사람도 있다.
동자석 등 분묘에 있었던 오행물은 무슨 일이 있어 천리를 하게 될 때에는 가져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 예를 들어 김녕에 모신 할아버지의 산을 잘 모시기 위해 제주시 해안으로 옮기게 된 경우가 있다고 하자. 그러면 그 비석에 분명히 조상의 함자가 다 들어있는데 묻어두고 오는 것은 마땅치 않은 것으로 여겨진다. 이장을 하게 되면 그 비석에 공간이 있어 그 내력을 쓸 수 있으면 전문 석재사에 가서 그 내용을 부기하면 될 것이다. 만약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다시 세우는 비석 옆에 예전의 비석을 세워두는 것이 합당할 것으로 여겨진다. 그래야만 후손들이 그 내력을 더 잘 알 수 있을 것으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다른 석상과 차이

제주의 석상 중에 제주시 건입동과 용담동에 마주보게 서있는 석상이 있다. 이를 ‘복신미륵, 자복신, 돌미륵’이라고도 한다. 이 미륵불이 세워진 일대를 예전에 ‘미륵밧’이라 불렀으며 특히 서쪽의 미륵불은 사찰 경내에 있으므로 그 사찰에서 관리해 오고 있다. 동서에 마주 보며 서 있는 두 미륵불은 차양이 빙 둘러진 너부죽한 전모를 썼으며, 커다란 귀, 우뚝한 코, 지긋이 다문 입, 인자한 모습으로 내려다보는 눈매 등으로 보아 불상(佛像)으로 느껴질 정도다. 몸에는 장삼을 걸친 듯하였으며, 두 손은 가슴에 모아졌는데 그 소맷자락이 유난히 선명하게 처리되었다. 제주도 민속자료 제1호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현무암(玄武岩)을 재료로 사용했다.
돌하르방은 다른 말로 ‘우석목, 무석목, 벅수머리, 옹중석’이라고도 했다. 돌하르방은 제주도 행정구역이 삼분되었던 약 500년 동안(1416~1914) 제주목, 대정현, 정의현 도읍지의 성문 앞에 쌍쌍이 세워졌다. 모두 47기인데 제주목의 것이 23기이며, 대정현, 정의현 현청 소재지에 각각 12기씩 남아 있다. 돌하르방의 크기는 제주시의 것이 가장 커서 평균 신장 181.6cm, 성읍리의 것이 141.4cm, 대정에 있는 것이 136.2cm인데 제주시에 있는 것이 다른 두 곳에 있는 것보다 큼직하게 조각(彫刻)되어 있어 특징적이다. 그러나 어느 지역 돌하르방이든 성문 앞에 서 있었던 것으로 보아 그 기능은 세 가지로 요약해 볼 수 있다. 첫째, 수호신적 기능, 둘째, 주술 종교적인 기능, 셋째, 위치 표시 및 금표적 기능인데 이는 육지부 장승의 기능과 비슷했던 것으로 보인다. 돌하르방이 제작된 시기는 확실하지 않으나 담수계의 『耽羅誌』에는 서기 1754년(영조30)에 김몽규 목사가 세웠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좀 더 연구되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濟州道,『濟州道의 文化財』(增補版), 濟州道, 1997 )
서쪽 미륵불 옆에는 자그마한 석상이 하나 있는데 마치 남근(男根)을 닮은 돌을 세워 둔 것 같은 모습을 하고 있다. 편편한 부정형의 돌기둥에 얼굴이 들어설 부분인 상부의 전면을 평평하게 다듬은 후 눈썹, 눈, 코, 입을 음각(陰刻) 하였는데 타원형에 가깝다. 양각(陽刻)했을 것으로 보이는 코는 거의 훼손되어 평평할 정도가 되어 그 흔적을 찾을 수 있을 뿐이다. 다른 기자석(祈子石)에서 하는 기자 의례(祈子儀禮)와 같이 치성(致誠)을 드리거나 걸터앉거나 타넘는 등의 주술(呪術) 행위를 행하였을 것으로 보인다. 현무암(玄武岩)을 재료로 사용했다.
이 밖에도 화북 윤동지 영감상, 회천 화천사 미륵석상, 김녕 서문하르방상 등의 신상(神像), 탑 등도 살펴볼 수 있다.

설화속의 동자

장ㅇㅇ(남, 79)에 의하면, 예전에 들었던 이야기로 동자석에 얽힌 이야기를 전해준다.
어느 날 제주시에 살고 있는 형제가 산남에 가서 식게를 먹고 돌아오게 되었다. 그러나 함께 갔던 동생은 마음이 여렸던 사람이었다고 한다. 보통은 식게를 먹고 돌아오게 되면 새벽 1 ~ 2시가 되는데 그 날도 캄캄한 밤길이 되고 말았다. 함께 출발한 형은 여린 마음의 동생이 겁에 질리지 않게 하기 위해 뒤에 따라 오는 것을 확인하면서 앞서 길을 나섰다. 형은 앞서 가면서도 자꾸 “왐시냐?”하고 물었다. 그럴 때마다 동생은 “예, 감수다”라고 대답하였다. 이렇게 동생이 대답하는 것을 들어야만 형은 안심이 되어 길을 갈 수 있었다. 캄캄한 밤이라 지척은 더욱 분간할 수 없었다. 그러나 깊은 산중에서 동생을 부둥켜 안고 있을 수도 없고 하여 길을 재촉할 수밖에 도리가 없었다. 형은 이러면서 목안까지 오게 되었다. 그러나 목안 집 앞에 당도해 동생을 확인해 보니 동생은 없는 것이 아닌가. 형은 놀라 오는 길을 다시 찾아 나설 수 밖에 없었다.
한참 만에야 오는 길 중간쯤에서 동생을 만나게 되었다. 그곳은 다름이 아니라 산담이 둘러쳐진 산담 안이었다. 그곳에는 동자석 한 벌이 서 있고 동생은 그 동자석과 마주앉아 있는 것이었다. 동생 말에 의하면 형을 뒤따르다가 어떤 사람을 만났는데, 그 사람이 하는 말이 길이 험하니 자기와 여기서 유하고 날이 밝으면 길을 나서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그 사람을 따라 집안으로 들어가 날이 밝도록 기다리는 참이라고 했다. 언제부터인지는 모르지만 아주 오랜 옛날부터 동자석은 있었다고 한다.

집필자 : 김동섭 (제주특별자치도 박물관운영부 연구관)
담당부서 :
제주시 정보화지원과
담당팀 :
정보지원담당
전화번호 :
Tel) 064-728-2293, Fax) 064-728-2299